관련기사

에테르노 압구정 뉴스1.jpg

 

'에테르노 압구정' 1분기 분양
1호 '에테르노 청담' 입주중
29가구 기본형 분양가 130억
프리츠커상 수상 모네오 설계

 

이달 입주를 시작한 초고가 주택 '에테르노 청담'. 넥스플랜

예술과 패션 중심지인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주택 트렌드가 바뀌고 있다. 국내 대표 부촌이지만 하이엔드(초고가) 주택이 드문 청담동에 이달 고가 브랜드 아파트 '에테르노' 입주가 시작됐기 때문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2020년 말 분양을 완료한 29가구 규모 '에테르노 청담'이 이달부터 입주를 진행하고 있다. 이곳은 스페인 출신 세계적 건축가인 라파엘 모네오가 처음 아시아에 진출하며 설계한 건물로 주목받는다. 모네오는 건축계 노벨상으로 불리는 프리츠커상 수상자다.

국내에 프리츠커상 수상자의 주거 건축물이 지어지는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프랑스 건축가 장누벨이 참여한 '갤러리아 포레'(성동구 성수동)가 2011년 완공됐다. 에테르노 청담에 이어 미국 리처드 마이어 작품 '더 팰리스 73'(서초구 반포동)도 현재 분양 중이다.

모네오는 스페인에 있는 '국립로마예술박물관'을 필두로 미국 '천사들의 모후 대성당', 스웨덴 '스톡홀름 현대미술관' 등을 설계했다. 이번 에테르노 청담 역시 단지가 위치한 한강변과 건축물 간 유기적 조화를 강조하는 모네오의 건축 철학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

이 단지는 지하 4층~지상 20층, 1개 동으로 전용면적 244~497㎡의 총 29가구로 구성됐다. 지상 2~5층은 273㎡ 복층형 4가구, 6~16층은 244㎡ 단층형 22가구, 17~18층은 273㎡ 스카이펜트 복층형 2가구, 19~20층은 497㎡ 슈퍼펜트형 복층형 1가구 등으로 이뤄졌다. 기본형인 244㎡의 최초 분양가는 130억원 선으로 파악된다. 29가구 모두 완판됐다.


외관부터 황금 비례에 따라 만든 파사드(건물 정면)가 눈길을 끈다. 수직성이 강조된 기둥과 가로선 구조로 설계해 기하학적 아름다움을 드러냈다. 이렇게 만들어진 프레임으로 실내에서 한강을 더욱 폭넓게 마주할 수 있다. 일반 아파트는 가구마다 달린 네모난 창문 때문에 건물이 분절된 느낌을 주지만 에테르노 청담은 크게 구분된 파사드 디자인을 적용해 정돈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모네오는 이곳을 단순한 주거시설로 생각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서울이 급격하게 개발되면서 한강변에 박스형 건물이 두서없이 들어선 모습이 안타까워 에테르노 청담을 한강변과 서울 전체에 새로운 해답을 줄 수 있는 건축물로 설계했다.

1차에서 완판된 덕에 에테르노 브랜드 후속작도 나온다. 시행사 넥스플랜은 올해 1분기 중 청담동 82-7(옛 효성빌라 용지) 일대에 모네오의 두 번째 역작 '에테르노 압구정'을 분양한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이 시공하는 이곳은 에테르노 청담처럼 29가구 규모로 2028년께 준공될 예정이다. 아직 정식 설계안이 나오지 않았지만 용지 면적이 대략 5128㎡로 에테르노 청담의 1.6배에 달한다. 노후 단지가 즐비한 압구정 일대에 들어서는 만큼 지역 건축 문화와 경관을 크게 바꿔놓을 것으로 기대된다.

 

출처 : 매일경제